과바라기's blog

Mass Effect Codex : Aliens Council Races - Asari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e asari were the first species to discover the Citadel. When the salarians arrived, it was the asari that proposed the establishment of the Citadel Council to maintain peace throughout the galaxy. Since then, the asari have served as the mediators and centrists of the Council.

An all-female race, the asari reproduce through a form of parthenogenesis. Each asari can attune her nervous system to that of another individual of any gender, and of any species, to reproduce. This capability has led to unseemly and inaccurate rumors about asari promiscuity.

Asari can live for over 1000 years, passing through three stages of life. In the Maiden stage, they wander restlessly, seeking new knowledge and experience. When the Maiden stage begins, they 'meld' with interesting partners to produce their offspring. This ends when they reach the Matriarch stage, where they assume the roles of leaders and councilors.

 Asari는 시타델을 처음 발견한 종족이다. Salarian 들이 도착했을때, Asari는 은하계의 평화를 위해 시타델 평의회를 설립할 것을 제안했다. 그 후로, Asari는 중재자와 평의회의 중도파의 역활을 해오고 있다.

 여성 단일 종족으로, Asari는 처녀 생식의 한 형태를 통해 번식을 한다. 각각의 Asari는 번식을 위해 자신의 신경계를 다른 종족, 다른 성별의 개인과 맞출 수 있다. 이런 능력이 Asari 성행위에 대한 부정확하고 어처구니 없는 소문들의 원인이 되고 있다.

 Asari는 1000년 넘게 살 수 있고, 인생의 세단계를 거친다. 소녀(Maiden) 시기엔, 새로운 지식과 경험을 찾으면서 끊임없이 돌아 다닌다. 소녀 시기가 시작되면, 자손 번식을 위해 마음에 드는 배우자와 같이 '결합한다'. 이러한 일들은 리더나 의원의 역활을 하는 것을 당연하게 여기는 여가장(Matriarch) 시대로 접어드는 때에 끝난다.

 
 번역, 오타, 오역 태클 언제나 환영~

신고

Mass Effect Codex : Aliens Council Races - Turians

사용자 삽입 이미지

Roughly 1200 years ago, the turians were invited to join the Citadel Council to fulfill the role of galactic peacekeepers. The turians have the largest fleet in Citadel Space, and they make up the single largest portion of the Council's military forces.

As their territory and influence has spread, the turians have come to rely on the salarians for military intelligence and the asari for diplomacy. Despite a somewhat colonial attitude towards the rest of the galaxy, the ruling Hierarchy understands they would lose more than they would gain if the other two races were ever removed.

Turians come from an autocratic society that values discipline and possesses a strong sense of personal and collective honor. There is lingering animosity between turians and humans over the First Contact War of 2157, which is known as the 'Relay 314 incident' to the turians. Officially, however, the two species are allies and they enjoy civil, if cool, diplomatic relations.

대략 1200년 전에, turian 종족은 은하계의 평화수호자 역활을 수행하기위해 Citadel에 초대되었다. turian 은 Citadel에서 가장 거대한 전함을 가지고 있고, 평의회의 군사중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그들의 영역과 영향력이 넓어 질수록, turian 은 salarian에게 군사자문을, asari에게는 외교부문에 대해 의지해오고 있다. 은하계의 다른 지역을 식민지로 보는 태도에도 불구하고, 지배층은 asari와 salarian이 제거됨으로서 얻는 이익보단 잃을게 더 많을 것이란 것을 알고 있다.

turian 족은 단련과 개인과 집단의 명예를 중시하는 독재 사회이다. turian 에게는 'Relay 314 incident' 라고 알려져 있는, 2157년에 발생한 First Contact War 발발 이후로 인간과 turian족 사이에는 뿌리깊은 적개심이 있다. 하지만, 공식적으로 두 종족은 서로 우방이며 서로 외교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몹쓸 오역과 의역이 난무 합니다. 태클은 언제나 환영~


신고



한글화하는데 1년, 사상최고의 한글화 비용 투입..

한글화 퀄리티 대박.. ㄷㄷㄷ
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왠만한 헐리우드 영화보다 많은 매출, 게임 발매후 1달간 엑박360 판매량 100% 상승, 바로 Xbox하면 떠오르는 게임! 바로 '헤일로3'

 이번에 소개할 앨범은 시리즈 대망의 완결편인 '헤일로3'의 OST 앨범이다. 헤일로 시리즈의 계보에 대해 잠시 설명을 하자면, 시리즈 최초 작품인 '헤일로'는 원래 PC로 개발되고 있다가 게임의 개발사인 '번지 스튜디오'가 마이크로소프트로 인수 됨에 따라 Xbox로 출시, 영화 같은 구성와 콘솔게임기에 성공적으로 FPS 장르를 적용시킴으로서 각종 게임웹진의 극찬을 받았다. 그 다음 작품인 '헤일로2'는 중독성 강한 네트워크 대전과 콘솔게임기로 구현하기 힘든 쾌적한 네트워크 대전을 구현함으로서  엄청난 판매량을 기록하였다.

 이번 '헤일로3'는 앞의 '헤일로' 과 '헤일로2'에서 각각 보여주었던 혁신적인 모습보다 이전의 장점들을 더욱더 살린 완성판에 가까운 모습이다. 게임플레이도 이전과 특별히 달라진 모습이 보이진 않지만 더욱 정교해지고 완벽해 졌으며, 그래픽에 있어서도 가장 '헤일로' 다운 그래픽을 잘 표현했다고 생각된다.

 음악의 경우도 크게 다르진 않은 것 같다. 헤일로 시리즈 특유의 웅장함과 긴박감 넘치는 음악들이 완결편인 3편에서 가장 헤일로 스럽게 절정을 이룬듯 하다. 조금 아쉬운 점이 있다면, 비슷한 멜로디의 음악이 많다는 점.


more..




신고

오랜만의 블로그 방문~

얼마전에 산 삼돌이용 오렌지 박스. 하프2 시리즈야 워낙 명성이 자자해서 한번 해보자는 생각으로 구매를 했는데, 정작 포탈과 팀포2만 미친듯이 하는 결과가... -_-;;

특히 팀포2.. 내 취향에 정말 맞아떨어지는 게임인듯 하다. 팀플이 중요한 플레이!

개인적으로 헤일로3 보다 훨신 재밌게 하고 있다. +_+

주 클래스는 엔지니어지만, 다방면으로 해보려고 노력하는중!

팀포2 하시는 분들~ 게이머테크 친추 필수!


신고



음악, 분위기 작살. 연말 필구 타이틀 중 하나~
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칠듯한 좀비러쉬


10/6 요청 재업

 프리랜서 기자의 좀비와의 동거동락 이야기(?)를 그린 'Dead Rising'의 OST 앨범이 출시되었다. 미칠듯한 자유도와 캡콤 개발진의 멋진 개그센스, 좀비 학살의 재미, 의외로 괜찮은 스토리 라인이 한 곳에 어우러져 아주 멋진 게임이 간만에 나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게임이었다. 이 게임과 나중에 나온 로스트 플래닛의 흥행으로 후에 Xbox360으로 캡콤의 지원이 강화되었다는 것을 데메크 4 멀티 선언으로 확실히 느낄 수 있었다.

 게임 음악의 경우, 락 계열의 보컬곡 몇가지와 주무대가 대형 마트이다 보니 밝고 차분한 분위기의 매장 배경음악, 그리고 주 이벤트에서 쓰이는 분위기 잡기용 낮은 톤의 무거운 음악으로 구성되어 있다. 사실 게임 특징상 음악에 그렇게 신경을 쓰지 않아도 될 분위기이긴 하나, 하나하나 어울리는 분위기의 음악으로 구성되어 있어서 음악에 결코 소홀하지 않았다는 걸 알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삽을 들고 비장한 포즈(?)의 앨범 자켓. 게임의 분위기를 잘 보여주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꽤 많은 43트랙이 포함. 계속 보고 있다간 빡빡머리 아저씨가 꿈에 나올 듯 하다.




데드라이징 타이틀 음악과 4개의 보컬 곡 미리듣기 (Podcast도 가능)


전부 듣고 싶으면 여기 클릭



 
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인공 4인방


10/6 요청 재업

 PS3에 본좌급 그래픽 슈터 타이틀로 킬존2가 있다면, Xbox360에는? 바로 Gears of War가 있다! 언리얼 시리즈로 유명한 에픽 게임즈에서 개발, 작년 말 출시후 말그대로 고져스~ 퐌타스틱~ 뷰리풀~ 한 그래픽으로 유저들의 눈을 즐겁게 해준 바로 그 게임이다! 들리는 소문으로는 Xbox360의 메모리가 256에서 512메가바이트로 증가시키게 된 원인이 되었다고 하는데...
 
 어찌되었든 간에 작년 말에 발매된 게임의 OST 앨범이 이제서야 발매(7/31) 되었다. 사실 게임 분위기가 분위기인 만큼, 음악 감상용으로는 조금 부담스러운게 사실이다. (죄다 어두침침하고 긴장타는 음악.. -_-;) 하지만! 기어즈 광팬이라면! 일상 생활에서 기어즈 만큼의 긴장을 언제 어디서나 타보고 싶은 분이라면! 필수 앨범~!

★ 앨범 정보

more..


★ 앨범 전부 듣기

more..


미리듣기 (MP3 320kbps, 팟케스트)

신고

출시 전에 유출이 되어버린 'Halo 3'

사용자 삽입 이미지


 Xbox360의 최고의 기대작이자 블록버스터인 'Halo 3'가 일부 유출되면서, 플레이 동영상, 심지어는 엔딩 동영상까지 유튜브에 나도는 판에, 이번에는 불법 복제판이 나와버렸다. 무려 출시가 6~8일이나 남은 시점에서 이게 무슨 일인지... -_-;;

 한정판 예약 구매한 사람으로서, 정말 억울하지만.....


 



 부럽기도... OTL
신고

크로노 트리거의 재림? - Blue Dragon


 오늘 소개해 드릴 앨범은 Xbox360의 일본식 RPG "Blue Dragon" 의 OST 앨범!
 
 게임에 대해 간단히 소개를 하자면, 일본식 RPG 팬들에게 속칭 '드림팀' 이라고 불리는 제작진으로 출시 전부터 지대한 관심을 받아온 Xbox360의 일본식 RPG게임이다.

 사카구치 히로노부(시나리오 작성, 게임 프로듀서. 파이널 판타지의 창시자)
 토리야마 아키라   (캐릭터 디자인, 대표작 : 드래곤볼)
 우에마츠 노부오   (게임음악 작곡, 대표작 : 파이널 판타지 시리즈)

 토리야마 아키라의 캐릭터가 3D로 살아 움직이는 것을 보고 있노라면 지금 부터 약 12년전에 SFC로 출시되어 극찬을 받았던 "크로노 트리거"가 떠오르기도 한다. 뭐 "블루 드래곤"을 직접 플레이 해본 소감으로는... 평작 정도? 게임 진행이 약간 지루한 감도 있고, 스토리도 조금 진부하다고 해야 할까나.. 사카구치 히로노부씨가 몇년 쉬다가 게임을 만들었으니, 몸 풀기 작 정도라고 생각하고 올해 말에 완전 한글화되어서 발매될 "로스트 오딧세이"를 기대중이다.

 음악의 분위기는, 기존의 우에마츠 노부오씨가 작곡해왔던 '파이널 판타지'시리즈와는 조금 다른 약간은 밝은 분위기가 나는 느낌. 그래도 다양한 분위기의 음악과 웅장한 오케스트라는 역시나 빠지지 않는다. 오랫만의 거의 전곡을 담당한 앨범인 만큼 우에마츠 노부오 씨의 팬들은 꼭 들어야할 필수 음악 앨범이다.

★ 앨범 정보

more..


★ 앨범 전부듣기

more..



미리듣기 (Lame MP3 190kbps, 팟캐스트)
신고





Site Stats

  • TOTAL 316,608 HIT
  • TODAY 21 HIT, YESTERDAY 12 HIT





티스토리 툴바